日本 京都市立 繪畵專門學校(現 京都藝大)에서 수학하고 광복 이후 고향인 진주와 서울, 동경을 오가며 작업한 박생광(朴生光, 1904-1985)은 여든 무렵인 1980年 前後 대담한 원색, 강렬한 민속적 소재로 대표되는 새롭고 독창적 화풍을 정립했다
기존의 형식을 거부하면서 가장 한국적인 조형언어로서 민족혼을 구현하려 한 박생광의 열망은 다음과 같은 그의 언급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.

이러한 박생광의 예술혼은 적(赤) 청(靑) 황(黃) 백(白) 흑(黑)의 오방색(五方色)을 토대로 탈, 단청, 무당, 십장생 등의 민속적 소재와 목어, 불상 등의 불교적 소재를 중심으로 한 연작으로 집약된다.